주 메뉴 열기

인간선언(일본어: 人間宣言)은 1946년 1월 1일 쇼와 천황이 자신의 신격(神格)을 부정한 선언이다.

상세편집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와 소련의 만주 침공에 따라 일본이 더 이상 전쟁을 벌여가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 히로히토 천황은 1945년 8월 15일 라디오 담화를 통해 항복 선언인 옥음방송을 발표하였다. 1945년 9월 2일 도쿄 만에서 연합군 측과 천황 측이 항복 문서에 서명함으로써 공식적으로 패전한 일본에서는 이후 연합군 점령하의 정치가 행하여지며 과거 군국주의에 관한 사회 구조의 대대적 개편이 이루어진다.

1946년 1월 1일 쇼와 천황은 인간선언을 발표하는데, 그 내용에는 자신과 국민 간의 유대가 전설에 기초하는 것이 아니며 인간으로 현현한 천황 자신과 일본이 세계를 지배하리라는 사상이 '가공의' 개념이라는 분명한 명시가 포함되었다. 이는 본래 대일본제국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던 천황의 신성불가침의 성격을 부정한 것이라고 해석되며, 이후 새로운 일본국 헌법이 공포됨에 따라 천황이 만세일계(萬歲一計)로 불리던 절대성과 신성성 및 통치권한을 빼앗긴 것과도 관련있다. 또한 그동안 천황을 현인신(現人神)으로 여기던 일본 신토와 이를 숭배하던 국민들에게는 충격으로 되었다.

1년 후 미국의 계획 정책에 따라 새로운 일본국 헌법이 새롭게 공포되면서 천황은 공식적으로 단순한 '일본의 상징'으로 격하 규정되었으며, 천황의 국가통치에 대한 개입도 제한되었다(내각제입헌군주제). 쇼와 천황은 새로운 일본국 헌법으로의 전환에 순순히 응하였고, 1989년 사망할 때까지 헌법 법규에 따라 천황에게 요구되는 국사를 성실히 이행하는 삶을 살게 된다.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