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인덕션레인지(영어: induction range)는 유도가열 원리를 이용한 조리용 가열기구다. 흔히 인덕션(영어: induction)이라고 불린다.

인덕션레인지

특징편집

가스레인지에 비해 산소 소모가 없고, 폐가스 배출이없어 실내공기 오염 및 실내온도 상승을 줄일 수 있다.[1]

피가열체 자체에 열을 유도시키는 간접적인 방식을 이용하며, 에너지 효율과 안정성이 높다.[2]

용기자체에서 열이 발생할 뿐 접촉면이 달궈지지 않아 화상 위험이 낮다.

가스레인지나 전열방식에 비해 배 이상 비싸고 자성을 띠는 금속 용기만을 사용해야 해서 뚝배기, 유리용기 등은 쓸수가 없다.[3]

25KHz 고주파로 변환하여 전기 자기장을 이용한 유도가열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60Hz 전력을 그대로 사용하는 하이라이트 방식에 비해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 발생량이 높다.[4]

용어편집

 
독일에서 쓰이는 인덕션 조리기 상징

인덕션, 인덕션 쿠커(induction cooker), 인덕션 전기레인지, 영어권에서는 Induction Cooktop(/ɪnˈdʌkʃən ˈkʊkˌtɒp/), induction stove(/ɪnˈdʌkʃən stoʊv/) 등으로 부른다.

원리편집

피가열체 아래에 있는 코일교류가 흐르게 되면, 앙페르 회로 법칙에 따라 교류자기장을 형성하게 된다. 이 교류자기장은 투자율이 큰 피가열체 쪽으로 집중되고, 패러데이의 유도 법칙에 따라 피가열체에 와전류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 와전류와 피가열체의 저항 때문에 줄열이 발생하게 되어 음식이 조리된다.[2]

역사편집

각주편집

  1. 김은영 (2011년 6월 13일). “안전하고 쾌적한 조리시간! '인스템 인덕션레인지'. AVING. 2012년 6월 21일에 확인함. 
  2. 이종민, 남궁지현, 안현태, 신광호, 임상호 (2008년 6월). “유한요소법을 이용한 인덕션레인지의 최적화설계”. 《한국자기학회》 (한국자기학회 2008년도 임시총회 및 하계학술연구발표회). 
  3. 조문술 기자 (2011년 1월 11일). “콘도서 쓰던 ‘인덕션레인지’…주부들 “안전해서 좋아요””. 헤럴드경제. 2012년 6월 21일에 확인함. 
  4. 엄상현 기자 , 정주화 PD (2016년 6월 9일). “Magazine D/미코의 실험실 - 전자파·전기료 적은 최고의 인덕션은?”. 동아일보. 2016년 8월 16일에 확인함.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