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휘발 물질의 인화점(引火點)은 공기에 가연성 물질을 만들어내어 인화할 수 있게 하는 가장 낮은 온도를 가리킨다. 인화 온도라고도 한다.

더 높은 온도를 가리키는 발화점은 인화 후에 증기가 계속 타오르는 온도로 정의된다. 또, 인화점은 인화원이 필요 없는 자연발화온도와는 다르다.

편집

연료 인화점 자연발화온도
에탄올 (70%) 16.6 °C (61.88 °F)[1] 363 °C (685.40 °F)[1]
가솔린 (석유) -43 °C (-45 °F) 246 °C (495 °F)
경유 >62 °C (143 °F) 210 °C (410 °F)
항공유 >60 °C (140 °F) 210 °C (410 °F)
등유 (파라핀 기름) >38°–72 °C (100°–162 °F) 220 °C (428 °F)
식물성 기름 327 °C (620 °F)
바이오디젤 >130 °C (266 °F)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