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仁)은 유교에서 인간성, 즉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본질이라고 보는 인간의 덕성으로 또한 유교 윤리의 최고 덕목이다.[1][2]

인(仁)의 원래 뜻은 남자다움이라든가 풍채가 훌륭하다든가 하는 것이었으나 를 실천하는 인간의 주체성 속에서 인간다움, 즉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덕성을 발견한 공자가 그 덕성을 인(仁)이라고 부른 뒤부터 특별한 의미를 지니게 되었다.[2] 공자는 또한, 효도와 공경이 인을 실천하는 근본이라고 하였다.[3]

맹자는 또한 이 인(仁)이라는 덕성은 우주의 주재자인 (天)이 인간의 마음 속에 선천적으로 깃들어져서 이루어진 것으로 생각하고 (天)의 신앙과 결부시켜 인간의 행동에 의미를 부여하려고 시도했다.[2] 맹자의 이러한 인(仁)의 사상 또는 성선설에서 볼 수 있는, 초월자 또는 초월적 원리로서의 (天)과 인간의 덕성이 관계를 맺는 사고방식은 결국 유교사상의 전통이 되었다.[2][4]

주자는 초월적 원리를 (理)라고 하여 인격적 요소를 배제했지만, (理)가 인간을 비롯한 만물 속에도 깃들어 (性: 본성, 본연의 모습)이 되었다고 생각하였다.[2] 이에 따라 주자는 이 (性)을 실현하는 것을 실천의 목표로 삼았다.[2]

'인'과 인명편집

인희 (仁喜), 인아 (仁雅), 인영 (仁英), 인경 (仁慶) 등의 이름은 '인'의 덕목을 본받으라는 뜻에서 '인' 자를 넣는다. 남녀 공용이다.

'인'과 지명편집

과거에 사용했던 회인군 (懷仁郡)이나 비인군 (庇仁郡)은 물론 현재의 인천광역시 (仁川廣域市)나 용인시 (龍仁市) 등 많은 지명에 유교의 덕목인 '인' (仁) 자를 쓰고 있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