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로(任魯, 1755 ~ 1828년)는 조선 후기의 문신, 학자이다. 본관은 풍천이다.

개요편집

대사간 임종주(任宗周)의 아들이다. 아버지가 홍국영(洪國榮)에게 몰려 단천(端川)에서 죽자 벼슬을 버렸다. 이내 벼슬에 올라 서리(胥吏) 숙청, 토반(土班)의 횡포를 억제하였다. 암행어사(暗行御史)에게 무고하여 진천(鎭川)에 귀양갔다. 임성주(任聖周)의 문인으로 그의 주기론(主氣論)을 계승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