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임성구지(林性仇之, ? - ?)는 조선 초기의 인물로, 남녀중간몸의 한 예이다.

길주(吉州) 사람으로, 남자와 결혼한 동시에 여자와 결혼하였는데, 1548년 조선 조정에서 그가 사회를 문란하게 한다고 여기고 사방지의 예를 참고하여 외진 곳으로 보냈다.[1] 사간원에서 그를 사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명종은 유배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여겨 허락하지 않았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명종실록 8권, 기축 2번째 기사》. 명종 3년 11월 18일. 
  2. 《명종실록 8권, 임진 1번째 기사》. 명종 3년 11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