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춘(林椿)은 고려의 문인이며, 예천 임씨(醴泉林氏)의 시조이다. 는 기지(耆之), 는 서하(西河)이다.

1170년(고려 의종 24년) 정중부의 난이 일어나자 예천(醴泉)으로 피신하여 곤궁하게 지냈다.[1] 강좌칠현의 한 사람으로 시와 술로 세월을 보내다가 일찍 죽었다. 이인로(李仁老)가 그의 유고(遺藁) 6권을 모아 『서하선생집(西河先生集)』을 편찬하였다. 《삼한시귀감》(三韓詩龜鑑)에 그의 시문이 기록되어 있다.

두 편의 가전체(假傳體) 소설이 전하는데 〈국순전〉(麴醇傳), 〈공방전〉(孔方傳)이다.

저서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무인시대의 문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