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금

잉여금(剩餘金)은 일정시점에 대차대조표의 자산액이 부채액을 초과하는 부분에서 법정자본금(法定資本金)을 공제한 것으로 성질에 따라 자본잉여금(capital surplus)과 이익잉여금(earned surplus)으로 구분된다. 자본잉여금은 자본준비금으로 주식발행차금(株式發行差金)·감자차익(減資差益)·재평가적립금(再評價積立金)·합병차익(合倂差益), 기타 자본잉여금(국고보조금·공사부담금)·보험차익, 자기주식의 매입차액과 매출차액, 債務免降益) 등이 있고 이익준비금은 이익을 원천으로 한 잉여금으로서 이익준비금·임의적립금·당기말 미처분이익잉여금·당기순이익 등으로 구분된다. 기업이란 이윤획득을 위해서 영업활동을 계속적으로 행하는 것이지만 결국은 활동결과 획득된 이윤을 공정하게 분배할 임무를 갖는 것이다. 이 이윤분배과정을 이익처분이라고 하는 것인데 이 이익처분의 대상이 되는 것은 이익잉여금이며 이것은 이익처분안(利益處分案)을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음으로써 행하여진다.

세계잉여금편집

세계잉여금(歲計剩餘金)은 재정(財政)의 운용결과 세수(稅收)가 예산상 목표액보다 초과징수되거나, 지출이 세출예산보다 적게 집행되어 불용액(不用額)이 발생된 경우 초과세입액과 세출불용액의 합계를 세계 잉여금이라고 한다.

분류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잉여금과 이익처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