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인도네시아어: Stadion Si Jalak Harupat)는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서자와 주) 반둥소레앙에 위치한 종합 스타디움이다. 경기장 이름은 인도네시아의 독립운동가인 오토 이스칸다르 디 나타의 별명에서 따왔다. 현재는 주로 축구 경기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반둥 당국이 소유한 경기장으로, 2003년 1월에 착공하여 2005년 4월 26일에 완공되었다. 총면적은 28,177m²이며, 27,000명의 관람객을 수용할 수 있다. 지역 프로 축구팀인 페르십 반둥의 연고지로 사용되고 있으며, 2009년부터 홈경기를 치러오고 있다.[1]

2008년 AFF 스즈키컵의 조별 리그 최종전이 이곳에서 치러졌으며, 2018년 아시안 게임에서는 남자 축구 종목의 조별 리그전이 치러졌다.

각주편집

  1. “Bantah Menunggak, Persib Kantongi Izin Pakai Jalak Harupat” (인도네시아어). 2014년 10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