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성 황룡 전적(長城 黃龍 戰蹟)은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에 있는, 동학군이 전주성을 점령하는 계기가 된 황룡전투의 전적지이다. 1998년 6월 10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406호로 지정되었다.

장성 황룡 전적
(長城 黃龍 戰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406호
(1998년 6월 10일 지정)
면적 20,338m2
시대 조선시대
위치
장성 황룡 전적 (대한민국)
장성 황룡 전적
주소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내황길 50-8, 외(17필지) (신호리)
좌표 북위 35° 17′ 18″ 동경 126° 44′ 57″ / 북위 35.28833° 동경 126.74917°  / 35.28833; 126.74917좌표: 북위 35° 17′ 18″ 동경 126° 44′ 57″ / 북위 35.28833° 동경 126.74917°  / 35.28833; 126.74917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이 곳 장성 황룡전적은 고종 31년(1894년) 반봉건·반외세의 정신으로 일어선 동학농민군이 최초로 정부에서 파견된 경군에 승리한 동학농민혁명의 최대 격전지이다.[1]

황룡전투는 전봉준의 동학농민군이 고창·영광·함평을 차례로 점령한 후, 전라도의 수도이자 이씨왕조의 태생지인 전주를 점령하기 위하여 이학승이 이끄는 경군과 일대접전을 벌였던 전투이다. 이 전투는 동학농민군이 정부의 정예부대를 격파한 의미있는 전투로, 동학군에게는 사기와 자신감을 경군에게는 낭패와 당혹감을 주어 경군의 행동반경을 위축시킨 계기가 되었다. 황룡전투에서 승리한 동학군은 양총 1백여정 등 많은 무기를 빼앗아 곧바로 전주성을 점령하게 되었으며 몇차례 공방전을 벌인 후 동학군의 요구를 수용했던 전주화약의 결정적인 근거가 되었다. 황룡전투에서 동학농민군이 신식무기를 갖춘 경군을 무찌를 수 있었던 무기로 장태[2]가 처음 등장하였는데, 대나무를 쪼개 원형으로 길게 만들어 짚을 넣어 굴리면서 총알을 피했던 무기이다.[1]

현재 이곳에는 동학사상을 일깨우고 후세들의 역사교육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1997년에 동학혁명 승전기념공원을 조성하고, 기념탑 1기, 파고라 2동, 잔디광장, 경군대장 이학승순의비 등이 세워져 있다. 장성 황룡전적은 역사적인 고증을 거쳐 1998년 4월 18일 국가지정 사정 제406호로 지정되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안내문 인용
  2. '장태'는 닭의 둥지라는 뜻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