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 (촉한)

촉한의 관료

장소(張紹, ? ~ ?)는 촉한의 관료로, 탁군 사람이다. 거기장군 장비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222년, 장비가 죽자, 그의 지위를 계승하였다.[1]

263년, 촉한에 망하자 위에 항복하였고, 유선(劉禪)과 함께 낙양으로 이송되었다.

장소의 친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삼국지연의》에서는 장포(張苞)가 장비 사후에 촉한을 위해 분투하였다고 나와있으나, 실제로는 장포장비가 죽기도 전에 요절하여 장소가 장비의 지위를 계승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