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욱(張旭, 675~750 추정)[1]은 성당(盛唐)시대 시인이자 서예가이다. 머리털에 먹물을 묻혀 글씨를 쓰기도 했다.[2]

Picto infobox artiste.png
장욱
예술가 정보
출생
쑤저우시
직업 시인, 서예가
주요 작품
영향
장욱의 필체

그는 초서(草書)의 필법(筆法)을 터득해 '미치광이 초서(狂草ㆍ광초)'의 대가가 됐으며[3] 반야심경 등을 썼다.[4]

각주편집

  1. 이경식 (2015년 11월 4일). '퇴계학의 성지' 청량산의 만추…불타는 것이 산뿐이랴”. 국제신문. 2020년 1월 23일에 확인함. 
  2. “[재미있는 중국술] 당시대의 술고래들 (하)”. 뉴스핌. 2014년 5월 16일. 2020년 1월 23일에 확인함. 
  3. 동아시아학술원 인문한국사업단(HK) 교수 (2012년 10월 12일). “[토요 산책] 공주와 짐꾼의 길 다툼”. 서울경제. 2020년 1월 23일에 확인함. 
  4. 편완식 (2015년 11월 3일). “동양미학의 변주…오늘의 수묵화를 보다”. 세계일보. 2020년 1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