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탑비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탑비(長興 寶林寺 普照禪師塔碑)는 전라남도 장흥군 보림사에 있는, 남북국 시대 신라의 비석이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58호로 지정되었다.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탑비
(長興 寶林寺 普照禪師塔碑)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58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1기
시대남북국 시대, 9세기
소유보림사
주소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 봉덕리 산10-1

개요편집

비(碑)는 어떤 일의 자취를 후세에 오래도록 남기기 위해 나무·동·쇠붙이 따위에 글을 새겨 놓은 것이다.

이 비는 보조선사 비로 통일신라 헌강왕 10년(884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비문은 선의 경지와 보조국사의 행적, 창건 연기설화 등을 적고 있다. 김영(金領)이 글을 지었고 글씨는 7행의 선(禪)자까지는 김원이 해서체로, 그 이하는 김언경(김수종)이 행서체로 썼다. 보조선사 체징(體澄)은 헌강왕 6년(880년)에 77세로 입적하였다. 그 후 헌강왕 9년(883년)에 왕이 시호를 보조(普照), 탑의 이름을 창성(彰聖)이라 내렸다.

이 탑비의 모습을 보면 거북받침대좌는 용의 머리처럼 표현하였고, 목은 꼿꼿하게 세웠으며, 등에는 6각의 거북등 모양으로 장식하였다. 비의 받침 주위로 구름무늬와 당초무늬를 새겼다. 지붕덮개돌에도 연꽃잎무늬와 구름무늬를 가는 선으로 새겼는데, 형식적이다. 그러나 각 부분이 완전히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규모 또한 커 당시 석비(石碑)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 비의 총 높이는 3.46m이다.[1]

각주편집

  1. 현지 "보림사 보조선사창성탑비" 안내문 인용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