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재일특권 (일본어: 在日特権 자이니치 톡켄[*]) 이란 본국(本國)인이 아닌 재일 외국인만이 가지고 있는 불필요, 불평등한 자격과 권리 및 그들에게만 제공되는 기업과 정부 기관의 특별 우대 조치를 말한다. 좁은 의미에서는 주로 재일 한국인 및 조선인들이 제공받는 특권을 비판하며 문제점을 지적하며 사용하는 용어로 쓰인다.

재일특권이란 말은 '특권'은 본래 사회적으로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이 일반인보다 우대를 받고 있는 말이므로 (범죄를 저질러도 일반인은 체포되나 외교관은 체포되지 않는 것 처럼) 행정이나 기업에서 우대를 받는 것만으로 사회적 지위가 낮은 재일 외국인이 특권을 받고 있는 건 아니라는 반박이 있다.[1]

그러나, '재일특권'이란 일반적인 재일의 '특권'으로 이해하고 비판해야 하며[2] 일본의 대표적인 사전(辞書)인 코지엔에서도 '특권'이란 "특정 신분이나 계급에 속하는 사람에게 특별히 주어지는 우월적 권리"라 정의하고 있으며 재일특권을 신분이 낮다고 해서 특권이 아니라고 이해해서는 안된다고 한다. 예를 들자면, 에도 시대에 피차별 계급에게 주어진 권리를 '특권'으로 불리고 있는 것 처럼 (단자에몬 참조) 사회적 지워가 낮은 사람에게 특별히 주어진 권리를 특권이라 부르기도 한다

일본의 기자, 야스다 고이치는 자신의 저서 《거리로 나온 넷우익》에서 재일특권에 대한 비판에 대해 일본은 (한국의) 틀림없는 종주국이였으며 한반도에 혼란을 어느 정도 책임을 져야한다며 책임을 질 도량이 없다면 애초부터 식민지를 만들어서도 안 되었고, 전쟁에 져서야 안 돼야 했다며 이 둘을 모두 실패한 일본이라 비판했다.[3]

각주편집

  1. 野村旗守ほか 2006
  2. 桜井誠『反日韓国人撃退マニュアル』晋遊舎
  3. 거리로 나온 넷우익》,야스다 고이치 저, p.199~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