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극항

전극항 (全克恒, 1590년 ~ 1636년)은 조선 인조의 문신이다. 본관은 옥천이며, 사서 전식의 아들이다. 자는 덕고(德古)·덕구(德久), 호는 규천(虯川).

생애편집

1590년에 태어난 그는 1624년(인조 2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대교(待敎)를 거쳐 예문관검열을 역임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전호(全鎬)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전계휘(全繼輝)이고, 아버지는 대사헌 전식(全湜)이며, 어머니는 조대건(曹大乾)의 딸이다. 정경세(鄭經世)와 이준(李峻)을 사사(師事)하였다.

최후편집

어느 날 인조가 규천에게 공은 여기를 떠나 도성의 궁으로 돌아가 사승을 하라며 명령을 하였다. 이때 대소 신료들은 지금 적의 병사들이 도성에 가득하여 대단히 위험하다고 하였지만 규천 공은 왕명은 잠시라도 늦출 수 없다고 하여 재촉하여 도성 안에 들어가 머무르다가 적병의 칼날에 무참히 살해되었다. 이때 나이가 47살이었다.

사후편집

도승지에 추증되고, 1778년(정조 2년) 병자호란을 호종한 공으로 정려되었다.

작품편집

  • 《규천문집》(虯川文集) : 3권 1책, 목판본이다. 권1·2에 시 151수, 상량문 1편, 권3에 집구시(集句詩) 51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상량문 1편은 경주읍성의 남문인 징례문(徵禮門)의 상량문이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