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복(? ~ )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인 겸 정치인이다. 군인 계급은 조선인민군 육군 상장이다. 2012년 현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다.

경력편집

인민군 중장을 거쳐, 2010년 4월 14일 김일성 생일을 하루 앞두고 조선 인민군 상장으로 진급했다.[1] 2010년 9월에 열린 조선로동당 대표 회의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으로 선출되었다. 2011년 8월, 인민군 후방부문 대표단장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하여 중국 국방부장 량광례와 담화를 가졌다.[2]

기타편집

2011년 12월 김정일 사망 당시에 국가 장의위원회 위원을 맡았다.[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