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절대지대(絶對地代, 독일어: absolute Grundrente)와 차액지대(差額地代, 독일어: Differentialrente)는 카를 마르크스가 《자본론 제3권》에서[1] 지주 계층이 대부분의 토지를 소유하고[2] 농민들에게 지대를 뜯어먹는 상황의 농업 생산에 있어 자본주의 생산방식이 작동하는 기작을 설명하기 위해 소개한 개념이다.[3]

지주는 아무리 토지의 가치가 낮아도 공짜로 빌려주는 짓은 하지 않는다. 모든 땅은 지대를 징수한다. 이것이 절대지대이다. 한편 같은 넓이의 토지도 토지의 특성에 따라 작물 생산량이 달라진다. 이때 임차비용은 토지의 질이 좋을수록 높아지는 것이며, 가장 열등한 지역의 지가와 비교했을 때의 차액분이 차액지대이다.

농장 경영은 지주 본인이 할 수도 있고, 소작인을 시켜먹을 수도 있고, 임노동자를 고용해서 할 수도 있다. 마르크스는 토지 임대 역시 순이자수익, 순생산세금, 산업이윤과 마찬가지로 잉여가치의 일종으로 보았다.[4]

각주편집

  1. Karl Marx, Das Kapital Vol. 3, Part 6. [1]
  2. Kevin Cahill, Who Owns The World? The hidden facts behind landownership. Edinburgh: Mainstream publishing, 2006.
  3. Robin Murray, "Value Theory and Rent: Part One and Two", in: Capital and Class (London) no. 3 & 4 (Autumn 1977 and Spring 1978). David Harvey The Limits to Capital. London: Verso, 1999, chapter 11.
  4. *Makoto Itoh, The Basic Theory of Capitalism (Barnes & Noble, 1988), pp. 235–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