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이론

접종 이론(Inoculation theory)은 신체가 질병으로부터 보호될 수있는 것과 거의 같은 방식으로 (예를 들어, 더 강하고 미래의 위협의 약화된 버전에 사전 노출을 통해) 외부로부터의 설득이나 영향으로부터 자신의 태도나 신념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하는 사회 심리 / 커뮤니케이션 이론이다.[1][2][3] 이 이론은 질병보다는 태도(또는 신념)에 적용되는 설명적 비유로 임상적 예방접종을 그 예로 사용한다. 예를 들어 과학적 부정주의, 위험한 건강 행동, 정서적으로 조작된 마케팅 및 정치적 메시지에 대처할 때 잘못된 정보와 가짜 뉴스에 대한 공공 복원력('면역', Inoculation)을 구축할 수 있는 큰 잠재력이 생겨난다고 보고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Compton, J. (2013). Inoculation theory. In J. P. Dillard & L. Shen (Eds.), The Sage handbook of persuasion: Developments in theory and practice (2nd ed.) (pp. 220-236). Thousand Oaks, CA: Sage.
  2. Compton, J.; Pfau, M. (2005). “Inoculation theory of resistance to influence at maturity: Recent progress in theory development and application and suggestions for future research”. 《Annal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cation Association》 29 (1): 97–146. doi:10.1080/23808985.2005.11679045. 
  3. McGuire, W. J. (1961). “Resistance to persuasion conferred by active and passive prior refutation of same and alternative counterarguments”. 《Journal of Abnormal Psychology》 63 (2): 326–332. doi:10.1037/h0048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