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숙

정한숙(鄭漢淑, 1922년 11월 3일 ~ 1997년 9월 17일)은 시인과 극작가 활동하였던 대한민국의 소설가, 교육가이다. 호(號)는 일오(一悟)이다. 평안북도 영변군(寧邊郡) 출생이다.

생애편집

그는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2학년 때였던 1947년 당시 각각 재경 문우 전광용(당시 아동문학가 겸 소설가), 정한모(당시 문학평론가 겸 시인) 등과 〈주막〉의 동인을 조직하였고 그 해에 시인 첫 등단을 하였으며 이듬해 1948년 단편 〈흉가〉가 〈예술조선〉에 당선이 되면서 소설가로 문단에 본격 등장하였다. 1950년 고려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53년 중편 〈배신〉이 조선일보 현상 문예에 당선되어 소설가 정식 등단을 하였으며, 이 때 시인에서 소설가로 본격 전향하였다. 이후 1955년 단편 〈전황당 인보기〉, 희곡 〈혼항〉이 한국일보 신춘 문예에 당선되면서부터 소설가 겸 극작가 활동하는 등 본격적인 문학 활동을 하였다. 1957년부터 고려대학교 국문과 교수로 부임하여 1988년까지 30여년 동안 교단에 있었으며 1975년 전국소설가협회 부회장, 1979년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등을 역임, 은퇴후 1991년 문예진흥원장을 지냈다.[1] 고려대학교 교수로 있으면서 후진을 양성하는 데 힘썼다. 1958년 내성문학상을 받았으며, 그 밖에도 흙의 문학상, 문화예술상, 예술원상, 3·1 문화상 등을 수상하였다. 저서에 단편 〈시몬의 회상〉, 〈고추잠자리〉, 장편 〈암흑의 계절〉, 〈끊어진 다리〉 등이 있다.

작품편집

  • 1957년 애정지대
  • 1958년 묘안묘심(描眼描心)
  • 1958년 황진이(黃眞伊)
  • 1959년 내 사랑의 편력(遍歷)
  • 1959년 암흑의 계절
  • 1959년 시몬의 회상
  • 1963년 끊어진 다리
  • 1966년 우린 서로 닮았다
  • 1976년 조용한 아침
  • 1983년 안개거리
  • 1985년 말이 있는 팬터마임
  • 1987년 대학로 축제
  • 1973년 현대한국소설론
  • 1975년 소설기술론
  • 1976년 현대한국작가론
  • 1980년 해방문단사
  • 1982년 현대한국문학사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주요 경력편집

이외 경력편집

상훈편집

  • 195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 1958년 제 1회 김내성문학상
  • 1977년 제 1회 흙의 문학상
  • 1986년 대한민국예술원상
  • 1983년 제 15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 1988년 3.1문화상
  • 1988년 국민훈장모란장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2018년 5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5월 9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