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석천

제석천(帝釈天, 산스크리트어: शक्र 샤크라)은 불교의 수호신인 천부 중 하나이다. 천주제석(天主帝釈), 천제(天帝), 천황(天皇)이라고도 한다. 바라문교, 힌두교, 조로아스터교의 무신이자 히타이트 조문에서도 등장하는 뇌신 인드라가 불교화된 것이다. 아내는 아수라의 딸 사지(범어명 샤치)이다. 범천과 한 쌍의 형상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많아 양자를 묶어 "범석(梵釈)"이라고도 하며, 한반도의 단군 신화에서는 석제환인(釋提桓因)이라는 표현이 사용된다.

제석천(좌측)과 범천(우측)

도리천편집

제석천은 원래 인도 신화의 인드라신의 한자어이다. 도리천의 천주인 제석천은 전체 우주의 행정을 총괄한다고 한다. 제석천은 석가모니가 성불한 뒤에 그의 수호신이 되었다. 도리천은 불교에서 말하는 육욕천(六欲天) 중의 두 번째 하늘로, 수미산(須彌山)의 정상에 위치하고 있다. 수미산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사방의 봉우리에 천인(天人)들이 사는 각각 8개씩의 천성(天城)이 있으며, 중앙에는 제석천이 사는 선견성(善見城)이 있어 33천이라고 한다. 선견천이란 잘 보는 천이란 뜻이다. 석가모니어머니마야부인이 죽은 뒤 다시 태어난 곳이 바로 도리천이다. 수명은 1000세이고, 하루가 인간세상의 100년이라고 한다. 신라 선덕여왕이 자신이 죽으면 도리천에 묻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