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침공

얀시의 2013년 소설

제5침공》(영어: The 5th Wave)은 릭 얀시의 2013년 SF 장편소설로, 제5침공 삼부작의 첫 번째 작품이다. 소설은 이후 2편 《무한의 바다》와 3편 《마지막 별》로 이어진다. 대한민국에는 알에이치코리아에서 권도희 번역으로 2015년 '피프스 웨이브'란 제목으로 발간되었다가, 2016년 영화판 개봉에 맞춰 '제5침공'으로 제목을 바꾸어 재간되었다.

제5침공
The 5th Wave
저자릭 얀시
번역가권도희
국가미국의 기 미국
언어영어
장르SF
출판사알에이치코리아
발행일2013년 5월 8일
페이지584쪽
ISBN9788925554556
다음 작품무한의 바다》(2014)

작품 소개편집

릭 얀시 장편소설 『피프스 웨이브(The 5 Wave)』. 어느 날 하늘에 ‘외부인’의 거대한 우주 모함이 나타났고, 그로부터 10일 후, 전자기 충격파로 50만의 지구인이 사망했다. 사람들은 이것을 첫 번째 파동이라고 불렀다. 두 번째 파동은 해일이었고, 세 번째 파동은 전염병이었다. 네 번째 파동이 왔을 때, ‘소리 없는 자’들은 인간의 모습으로 인간을 제거했다. 이제 인류는 99% 이상 제거되었고, 생존자인 열여섯 살 소녀 캐시 설리번 앞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청년 에번 워커가 나타난다. 그의 정체는 무엇인가? 그리고 다섯 번째 파동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것인가?[1]

각주편집

  1. “제5침공”. 《교보문고. 2013년 11월 2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