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군 (독일 국방군)

독일 국방군의 야전군

제6군제2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 활동했던 독일 국방군야전군이다. 이 6군은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 활동했던 것으로 유명하며, 최초로 완전히 붕괴된 독일 야전군이다. 스탈린그라드 전투 결과 1943년 2월 2일에 6군의 잔존 병력 107,800명이 포로가 되었으며, 그 중 6,000명이 전후에 살아남았다. 제6군은 같은해 3월 5일에 재창설되어 남부 우크라이나, 부다페스트 등의 동부전선에서 종군하였다. 이 부대는 1945년 5월 9일, 미군에게 항복하였다.

제6군
6. Armee
Oberbefehlshaber Armeeoberkommando.svg 6th Army Logo.svg
제6군의 기 제6군의 인식표
활동 기간1939년 10월 10일 ~ 1943년 2월 3일
1943년 3월 5일 ~ 1945년 5월 6일
국가나치 독일의 기 나치 독일
소속독일 국방군
병과보병
규모285,000명[1]
참전제2차 세계 대전
지휘관
주요 지휘관발터 폰 라이헤나우
프리드리히 파울루스

사령관편집

1939년 10월 10일 ~ 1941년 12월 29일
1941년 12월 30일 ~ 1943년 2월 3일 (항복)
1943년 3월 5일 ~ 1944년 4월 7일 (신편 6군)
1944년 4월 8일 ~ 1944년 7월 16일
1944년 7월 17일 ~ 1944년 12월 22일
1944년 12월 23일 ~ 1945년 5월 8일 (항복)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