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주 페이도

조르주 페이도(Georges Feydeau, 1862년 12월 8일 ~ 1921년 6월 5일)은 프랑스극작가다.

조르주 페이도

생애편집

파리에서 소설가의 아들로 태어나 <맥심의 여인들> <아메리의 시중을 들라> <아기에게 하제(下劑)를> 등 보드빌의 걸작을 차례로 발표하여 성공을 거뒀다. 경묘(輕妙)하고 유창하며 리드미컬한 대사, 교묘하게 짜여진 줄거리 등으로 오늘날까지 그 생명을 유지하고 있으며 코메디 프랑세즈의 중요한 상연물의 하나로 되어 있을 뿐 아니라, 그 부조리한 세계가 새로운 평가를 받고 있다.

개요편집

성격이나 풍습희극 단계를 떠나서 우연한 사건과 급박한 전환, 인물과 장소의 오인 등 숨 가쁘게 전개되는 연극적 장치들을 통해 인물들을 황당하고 부조리한 결말에 이르게 한다. 그의 작품은 등장인물이 극적 상황과 무대 공간의 행동 사이의 긴밀한 관계에 주목해 정교한 연극적 장치들을 주조함으로써 19세기 후반 벨에포크 시대를 풍미한 대중희극의 상징으로 평가된다. 조르주 페이도는 문학과 연극에 조예가 깊었던 부모의 영향으로 그는 어릴 적부터 뛰어난 문학적 기질과 풍부한 감성을 가지고 일찌감치 연극의 길로 들어섰다. 1908년 이후에는 자신에게 작가적 성공을 가져다준 보드빌 장르를 포기하고, 요란한 익살 광대 극을 연상시키며 남녀 관계의 불화와 부부 싸움을 집요하게 그린 소극들을 발표한다. 페이도의 희극은 프랑스 현대연극의 방향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오늘날 프랑스 연극 무대에서 셰익스피어, 몰리에르, 마리보와 견줄 만한 대중적 성과를 이룩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