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명희(趙明熙, 1894년 ~ 1938년 5월 11일)는 조선에서 태어난 소비에트 연방의 작가이다. 본관은 양주(陽州). 호는 포석(抱石), 필명은 목성(木星), 적로(笛蘆).[1]

Picto infobox auteur.png
조명희
조명희.jpg
출생 1894년
조선의 기 조선 충청북도 진천군
사망 1938년 5월 11일
소련의 기 소련 하바롭스크
직업 작가
국적 소련의 기 소련
장르 희곡, 시 , 소설

목차

생애편집

조선 충청북도 진천군에서 출생하였다. 3살 때 부친을 여의고, 서당과 진천 소학교를 다녔으며, 서울 중앙 고보를 중퇴하고 북경 사관학교에 입학하려다가 일경에게 붙잡혔다. 3·1 운동에 관계되어 투옥되기도 하였다. 도일 후 도쿄 대학 철학과에 입학하였고 1920년 <김영일의 사>를 발표하여, 희곡무대에서 상연하였다. 귀국 후 1924년 봄 《잔디밭 우에》를 간행했다.[2]

소련 망명편집

1928년 소련으로 망명하여, 소련작가동맹 원동지부 지도부에서 근무했다.[2] 하바로브스크의 한 중학교에서 일하며 동포 신문인 《선봉》과 잡지 《노력자의 조국》의 편집을 맡기도 하였다.[3] 1937년 가을 스탈린 정부의 스탈린 숙청 시절에 ‘인민의 적’이란 죄명으로 체포되어[4] 1938년 4월 15일에 사형언도를 받고 5월 11일 소비에트 연방 하바롭스크에서 총살되었다.[3]

사후편집

사후 명예회복이 되어서 소련작가연맹회원으로 복권되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악사코브스카야 박물관 앞 조명희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5]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나보이 국립문학박물관에는 조명희 기념실이 만들어져 있다. 또, 타슈켄트의 남쪽에는 ‘조명희 거리’라고 명명된 거리가 있다.[4] 대한민국에서는 조명희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1994년부터 조명희 문학제를 해마다 열고 있으며,[6] 중국 연변에서도 2001년 《포석 조명희문학회》가 설립되고 중국동포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조명희청소년문학상’ 행사가 열리고 있다.[7]

작품 세계편집

조명희의 대표작으로는 일제의 농민수탈과 이에 저항하는 지식인 운동가의 삶을 그린 《낙동강》을 비롯하여, 《붉은 깃발 아래에서》, 《짓밟힌 고려인》 등이 있다.[3]

그외에도 다음과 같은 작품들이 있다.[2]

  • 《땅 속으로》
  • 《농촌 사람들》
  • 《춘선이》
  • 《이쁜이와 용이》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인DB-조명희”. 한국문학번역원. 2013년 10월 24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근대 문예사조와 본격 문학기〉
  3. “작가 조명희 표지석”. 청소년을 위한 해외항일독립운동 사이버체험. 2010년 10월 19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타슈켄트에서 포석 조명희를 만나다”. 오마이뉴스. 2010년 10월 19일에 확인함. 
  5. 블라디보스토크 조명희 작가 기념비 스포츠조선. 2017년 05월 25일
  6. “‘포석 조명희 문학제’ 열린다”. 동양일보. 2010년 10월 20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7. “제6회포석조명희문학제 룡정에서 청소년문학상시상식과 함께 조명희 기념행사 진행”. 길림신문. 2010년 10월 20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