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바위

조바위

조바위는 한국의 전통 복장 중 하나로서 여성의 쓰개[1] 중 하나이다. 여자의 방한모의 하나로, 위는 터져 있으며, 아얌과 비슷하지만 제물 볼끼가 커서 귀와 뺨을 가리게 되어 있다. 겉감은 검은색 비단을, 안감은 비단이나 무명을 대었고 겹으로 만들었다.

조선후기에 처음 등장한 이래, 아얌의 대용으로 널리 쓰였다. 주로 쓰는 계층은 평민 뿐 아니라 상류층까지도 착용하였지만, 외출 시에는 주로 당시의 양반층이 장식용으로 사용하였다. 특별한 행사에도 주로 쓰고 나갔다.[2]

참고 문헌 및 각주편집

  1. 1920년대 실제 사용되던 것으로는 조바위 외에도 남바위, 풍차, 볼끼, 쓰개치마, 장옷이 있음. 김영자, 20세기초 한국복식의 미적 고찰, 1999년 12월,, 한복문화, 제2권 3호, 5-16면 중 8면
  2. “Hanbok: The Official Site For Korean Tourism”. 2019년 4월 7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