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복(朝服)은 조선시대의 문무백관이 입는 관복이다. 명절이나 경사 또는 조칙을 반포할 때나 상소할 때 입었다. 이 을 입을 때 금관을 썼기 때문에 금관조복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조복은 금칠한 양관(梁冠)과 적초의(赤綃衣), 적초상(赤綃裳), 중단(中單), 대대(大帶), 혁대(革帶), 폐슬(蔽膝), 후수(後綬), 패옥(佩玉), 말(襪), 혜(鞋), 홀(笏)로 구성된다. 입는 순서는 맨 먼저 중단을 입고 허리에 적초상을 두르고 그 위에 적초의를 입었다. 허리에는 대대를 두르고 뒤에는 후수, 앞에는 폐슬을, 좌우에는 패옥을 찼다. 다시 허리에 품계에 따라 혁대를 했으며 손에는 홀을 들고 발에는 말과 혜를 신었다.

문화재 지정편집

금관조복 실물편집

금관조복이 그려진 초상화편집

사진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