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숙

조성숙(1935년 ~ 2016년 2월 19일)은 대한민국언론인이다.

생애편집

1935년 경기도 수원시에서 태어났다. 남편은 고려대학교 교수를 역임한 이태원이고 아들은 계원예술대학 교수를 역임한 이영준, 딸은 이지영이다.[1]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였고 1960년 결혼하여 전업주부로 지내다가 1965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출판국(신동아·여성동아) 기자로 일하였다. 1975년 동아자유언론투쟁위원회 사태로 동아일보에서 해직되었고 2002년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위원장이 되어 활동하였다.[1]

1984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공부를 하였고 1987년 준비하던 미국 유학을 포기하고 <한겨레> 창간 사무국에 발기위원으로 참여했다. 1988년 5월 '한겨레' 창간 뒤 논설위원, 기획위원 등을 맡아 '위안부 피해 대책' 등 여성문제 여론화에 앞장섰다. 1991년 통일국민당 여성담당 특보로 잠시 정계로 진출했다. 이후 한림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에서 가족치료 연구과정을 수료한 뒤 '조성숙가정폭력상담소'를 열어 여성 인권 보호 활동을 펼쳤다. 이외에도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위원, 서울가정법원 조정위원, 한국가족문화원 이사 겸 부원장, 강남가족상담센터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1][2]

<어머니라는 이데올로기-어머니의 경험세계와 자아찾기>(2002년), <여자로 산다는 것>(2012년) 등의 저서와 여러 권의 공저를 펴냈다. 2008년부터 신장 투석 등 투병생활을 했다. 2014년 자전에세이 <한겨레와 나>를 정리해 한겨레에 기증했다.[1]

각주편집

  1. 김경애. ‘한겨레 창간 주역’ 조성숙 전 동아투위 위원장 별세. 한겨레. 2016년 2월 23일.
  2. 정철운. 조성숙 전 동아투위 위원장 별세. 미디어오늘. 2016년 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