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회(趙重晦 ; 1711년 ~ 1782년)는 조선문신이다. 는 익장이고 본관함안이다. 영조 때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1757년대사간이 되었다. 사도세자(장헌세자)가 뒤주 속에 갇혀 죽게 되었을 때, 에게 그를 살려 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다가 무장으로 유배되었다. 그 뒤 곧 풀려나와 예조판서를 지냈다. 그는 성품이 곧고 결백하여 주위의 유혹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