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존 휘트컴 주니어

미국의 창조과학자

존 휘트컴 주니어(John Witcomb Jr., 1924-)는 미국의 창조과학 신봉자이다.

생애편집

1924년 미국 조지 패튼 장군의 참모 장교의 아들로 태어나 좋은 교육을 받고 자랐다. 다년간 중국에서 살면서 중국어를 배웠고, 미국으로 옮겨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역사적 지질학과 고고학을 1년 간 배웠다. 학부 1학년 때 복음주의 기독교인이 되었다. 1948년 졸업했는데 고대 역사, 유럽사 학사 학위를 받았다.

졸업 후 기독교 근본주의 성향의 그레이스 신학교에 다녔다. 1951년에 신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대학원을 다니면서 구약성경과 히브리어, 창조론의 간격 이론을 가르쳤다.[1]

《창세기의 홍수》를 공동저술한 이후 여러 가지 의미로 유명해졌다. 그는 1980년까지 그레이스 신학교에서 학자로 일했다. 스페인 세계복음선교위원회 의장을 역임했다.[2]

성향편집

일반적으로 적절한 정규교육을 받지 못한 다른 근본주의 설교자들과 다르게, 휘트컴 주니어는 좋은 교육을 받아 그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1] 헨리 모리스(Henry M. Morris)의 강연을 좋아했고, 홍수지질학을 옹호했다.[3]

주요 입장편집

성경 창세기와 지질학의 조화에 대해 이해하지 못했다. 그는 광범위한 지역에 보편적으로 일어난 대홍수를 지지했다.[4] 화석들이 에덴의 창조보다 먼저 존재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해하지 못했다.[1]

《창세기의 홍수》에서 성경에 오류가 없으며 이성과 경험은 신학적 진리를 발견하는 데 충분한 도구가 될 수 없다고 생각했다. 성경은 그 자체로 완전함의 증거가 된다고 보았다.[5]

저서편집

  • 《창세기의 홍수》(The Genesis Flood, 1957): 그의 450쪽짜리 박사 논문이다.[6] 헨리 모리스(Henry M. Morris)와 공저했다.[7]
  • 《초기의 지구》(The Earth Early, 1972): 커스탠스와 간격 이론에 대해 비판함.[2]
  • 《사라진 세계》(The World that Perished, 1973)[2]: 홍수지질학 교양서[8]
  • 《달: 그것의 창조, 형성, 의미》(The Moon: Its Creation, Form, Significance, 1978): 공저[8]

평가편집

《창세기의 홍수》가 저술된 이후 보수적인 기독교 내에서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그 외에서는 별다른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9]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문헌편집

  • 로널드 L. 넘버스 (2016). 《창조론자들》. 새물결플러스. ISBN 9791186409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