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학

종이학

종이학(-鶴, 일본어: 折鶴 오리즈루[*])은 종이접기로 만든 학으로, 일본 오리가미의 가장 고전적인 형태이다.[1] 일본 문화에서 특별한 상징인 두루미를 묘사한 것이다. 천 마리의 종이학을 접어 실로 연결한 것을 센바즈루(千羽鶴)라고 부른다.

종이학 접기편집

 
종이학 접는 방법 소개.

각주편집

  1. The East 1970 Page 293 "Follow the instructions on the next page. Crease the paper tightly, and you will obtain clear-cut J forms. The first in our series is the orizuru (folded crane), which is the most classic of all Japanese origami. The process of folding is not so simple."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종이학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