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주네

(주네에서 넘어옴)

장 주네(프랑스어: Jean Genet, 1910년 12월 19일 ~ 1986년 4월 15일)는 실존주의파에 속하는 프랑스시인, 소설가, 극작가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장 주네
Jean Genet
JeanGenet-HansKoechler1983-cropped.jpg
작가 정보
출생
파리
사망
파리
직업 작가, 극작가, 시인, 영화 감독, 각본가, 소설가, 영상 편집자, 군인, 저자
언어 프랑스어
국적 프랑스
주요 작품
Our Lady of the Flowers, 하녀들
서명
Jean Genet signature.svg

파리에서 사생아로 태어나, 창부였던 어머니의 버림을 받고, 10세때는 굶주린 배를 억제하지 못하고, 애정에 굶주려 절도죄로 감화원(感化院)에 들어갔다. 그 후 탈옥하여 거지, 도둑, 남창 (男娼), 죄수 생활을 하면서 유럽 전역을 방황했다. 점령 중에 투옥되었을 때에는 1942년 프렌 형무소에서 데뷔작 소설 《꽃의 노트르담》 및 자전(自傳)의 《도둑일기》를 썼다.

1947년에 주베가 《하녀들》을 상연한 것으로 극작가의 길을 열었는데, 이후 그 전작(前作)인 《엄중한 감시》를 비롯하여 《발코니》, 《흑인들》, 《병풍》이 상연되어, 찬부(贊否) 양론을 낳았다. 그것들은 어느것이나 남색(男色)과 반역과 증오와 범죄가 지배하는 암흑의 세계를 가장 외설스럽고 난잡한 비어음어(卑語陰語)와 빛나고 투명한 시어로써, 독창적이고도 난해한 문체로 그려내서 관객을 현대의 흑막세계로 안내한다. 그것은 반역과 악의 찬가(讚歌)이며, 순수성에의 역설적인 발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장 폴 사르트르는 주네에 대한 평전 《성 주네》를 저술하면서 그의 문학을 "말로 표현된 고행승(苦行僧) 같은 실험"이라고 했다. 대표작으로서는 시집 《사형수》, 소설 《도둑일기》, 에세이 《자코메티의 아틀리에》, 희곡 《하녀들》 등이 있다.

한국어 번역편집

  • 윤정임 옮김, 《자코메티의 아틀리에》, 열화당, 2019년 1월 10일
  • _, 《렘브란트》, _, 2020년 9월 10일
  • 조재룡 옮김, 《사형을 언도받은 자/외줄타기 곡예사》, 워크룸프레스, 2015년 6월 15일
  • 박형섭 옮김, 《도둑일기》, 민음사, 2008년 8월 25일
  • 오세곤 옮김, 《하녀들》, 지만지드라마, 2020년 3월 24일
  • _, 《엄중한 감시》, _, 2020년 9월 28일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