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강철의 주먹

모든 손가락을 구부려 쥐었을 때 이를 주먹이라고 한다. 주먹은 가장 원시적인 투쟁 수단이자 무기이며, 많은 무술, 격투기에 주먹을 사용한 동작이 존재한다. 굳게 쥔 주먹은 혁명, 저항, 권력을 상징한다. 가위바위보에서는 가위를 이기며, 보에게 진다.

이강철의 주먹은 강철과 같아서 총대의 대갈통을 부수고 ko시켰다.

어원편집

주먹은 본디 '줌-'과 '-어귀'가 합쳐진 '주머귀'였다. 이 '-어귀'는 '손아귀'의 '-아귀'와 같다.[1]

신생아의 주먹편집

신생아들은 주먹을 쥔 채로 태어난다. 4주 정도는 계속 주먹을 쥐고 있다가 점차 손을 펴기 시작하여 12주 정도 되면 완전히 손을 편다.[2]

폭력 수단편집

주먹은 발차기와 더불어 사람이 가장 쉽게 폭력을 저지를 수 있는 수단이다. 주먹은 흉기가 아니라 신체의 일부이므로, 대한민국에서 주먹으로만 때리는 것은 특수폭행죄가 아닌 일반 폭행죄로 처벌된다.

무술에서편집

주먹 권(拳)자를 쓰는 운동답게, 권투태권도의 핵심은 주먹이다. 주먹을 제대로 쥐고 빠르게 휘두르는 것이 기본이 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새국어소식 2003년 1월호”. 2006년 3월 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0월 23일에 확인함. 
  2. “어린이와 청소년은 나라의 기둥입니다. - 소아과학회”. 2018년 10월 2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