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준정(俊貞, ? ~ ?)은 신라원화이다. 미녀 2명을 뽑아 원화로 삼을 때 남모와 함께 선발되어 각각 300여 명의 무리를 거느렸다. 남모와 아름다움을 다투다가 서로 질투하게 되자 남모를 자기 으로 유인하여 독주를 먹여 취하게 한 다음 강물에 던져 죽였다. 후에 이것이 발각되어 사형당하였다. 이로써 원화 제도는 남자를 대상으로 한 화랑제도로 변경되었다.

준정이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