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횡성 중금리 삼층석탑

(중금리 삼층석탑에서 넘어옴)

횡성 중금리 삼층석탑(橫城 中金里 三層石塔)은 강원도 횡성군 갑천면 횡성댐 망향의 동산에 있는, 남북국 시대 신라의 삼층석탑 2기이다. 1971년 12월 16일 강원도의 유형문화재 제19호로 지정되었다.

횡성 중금리 삼층석탑
(橫城 中金里 三層石塔)
대한민국 강원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9호
(1971년 12월 16일 지정)
수량2기
시대남북국 시대
소유공유
위치
횡성 중금리 삼층석탑 (대한민국)
횡성 중금리 삼층석탑
주소강원도 횡성군 갑천면 구방리 512
좌표북위 37° 32′ 45″ 동경 128° 4′ 2″ / 북위 37.54583° 동경 128.06722°  / 37.54583; 128.06722좌표: 북위 37° 32′ 45″ 동경 128° 4′ 2″ / 북위 37.54583° 동경 128.06722°  / 37.54583; 128.0672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동서로 서 있는 쌍탑으로, 탑을 품었던 절터는 민가와 경작지로 변하여 탑 이외의 다른 유물은 남아있지 않다.

2층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며, 두 탑이 거의 같은 규모와 양식을 갖추고 있다. 기단에는 기둥모양과 불법을 수호하는 8부신중(八部神衆)을 조각하였고, 탑신의 몸돌에는 기둥모양만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5단씩이다. 꼭대기에는 네모난 받침돌위로 둥근 머리장식이 남아 있다.

기단에 장식된 조각수법이나 각 부분의 짜임새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에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

복원편집

일제 강점기에 동탑이 해체되어 반출되다가 무산되었으나, 석재는 유실되고 탑은 붕괴된 채 방치되었다. 1975년 붕괴된 동탑과 도괴 직전의 서탑을 전면 해체 복원하여 제 모습을 찾았다.[1] 갑천면 중금리에서 탑둔지로 불리는 곳의 밭 가운데 동서로 약 8m의 거리를 두고 삼층석탑 2기가 서 있었다.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정확한 연대를 밝힐 수 없으나 기단면석의 팔부중상과 옥개석 등 각 부분의 조각 수법과 와편들로 미루어 8세기 말에서 9세기 초의 것으로 추정된다. 1985년 횡성댐을 만들면서 원래 자리가 수몰되어 횡성댐 망향의 동산으로 이전되었다.[1]

각주편집

  1. 김승기 (2010년 7월 28일). “비운의 중금리 삼층석탑”. 횡성뉴스. 2013년 2월 18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