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우파(中道右派)는 중도를 지키면서 우파적인 면모를 보이는 것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보수주의, 기독교 민주주의, 경제적 자유주의, 사회자유주의, 보수자유주의 등을 이념으로 갖는다.

정당
v  d  e  h

국가별 중도우파편집

유럽의 중도우파편집

 
독일의 여당이자 중도우파 정당인 기민련

영국을 제외한 유럽에서의 중도우파는 1800년대까지 왕정주의자와 귀족 특권론자들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1848년 혁명과 1871년 파리코뮌 등의 노동운동을 겪으면서 사회주의 운동이 확산됨에 따라 중도우파 정당들도 굉장히 온건해졌다. 대공황 이후로는 유럽의 중도우파 주류는 자유주의, 자유보수주의로 받아들여진다. 대표적으로 독일 기독교민주연합영국 보수당 그리고 노르웨이 보수당이 유럽의 중도우파 정당이다. 이들중 대다수는 중도좌파 정당과의 대연정을 겪으며 경제적, 사회적으로 좌경화되었으며, 이로인해 정통 중도우파들에 의해 색체가 모호해졌다며 비판받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앙겔라 메르켈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마리아노 라호이, 도날트 투스크 그리고 프랑수아 피용이 잘 알려져있다.

영국과 미국의 중도우파편집

반면 중도좌파 정당과 경쟁해온 영국과 미국, 호주같은 구 영국 식민국가에서는 중도우파 정당이 1950년대 중도우파의 색채를 그대로 유지한 경우가 많았다. 미국 공화당은 유럽의 중도우파보다 보수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스펙트럼도 중도우파 ~ 우파로 분류된다. 영국 보수당은 성소수자 등 일부 사회 이슈에서는 독일 기독교민주연합같은 유럽 국가들의 중도우파보다 더 중도적이고 자유주의적인 입장을 띄기도 하지만 경제 이슈에서는 좀 더 우파색채가 강하다. 북유럽의 중도우파는 더욱 온건한 편이다.

중도우파 이념편집

다만 나라별 정치적 상황이나, 정치 집단의 다른 개별적 요소에 따라 중도우파가 아닐 수도 있다.

중도우파 정당편집

전세계 주요 국가의 중도우파 정당으로는 미국의 공화당, 영국의 보수당, 프랑스의 공화당, 스웨덴의 온건당, 덴마크의 벤스터, 포르투갈의 사회민주당[1], 타이완의 중국 국민당, 일본의 공명당 등이 있다.

중도우파 언론편집

중도우파 언론의 경우 경제신문의 비중도 적지 않은데 경제신문들은 보통 기업의 이익 문제를 대변하고 그 외에는 실용주의적 성격을 띄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같이 보기편집

  1. Dimitri Almeida (2012). 《The Impact of European Integration on Political Parties: Beyond the Permissive Consensus》. Taylor & Francis. 99–101쪽. ISBN 978-1-136-34039-0. 
  2. “Who’s Right About the New US-South Korea Joint Military Exercise?”. The Diplomat (2019年3月8日). “The editorial boards of the center-right JoongAng Ilbo and right-leaning Chosun Ilbo newspapers were in staunch opposition.”
  3. Wall Street Journal - Media Bias/Fact Che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