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롤라모 리아리오

이탈리아의 '이몰라' (1473년부터)와 '포를리' (1480년부터)의 군주
지롤라모 리아리오 백작.

지롤라모 리아리오(Girolamo Riario, 1443년 – 1488년 4월 14일)는 이몰라 (1473년부터)와 포를리 (1480년부터)의 군주이다. 그는 그의 작은 아버지 교황 식스토 4세 하에서 교회군 총사령관으로 복무했었다. 1478년 메디치 가문을 상대로 발생한 파치 음모에 가담하였고, 10년 뒤 그는 포를리의 오르시니 가문 출신 인물에게 암살당하였다.

생애편집

 
교황 식스토 4세와 그의 조카들과 수행원들의 모습. 지롤라모 리아리오는 왼쪽에서 두 번째에 위치해있다.

사보나에서 태어난 리아리오는 파올로 리아리오(Paolo Riario)와 비안카 델라 로베레(Bianca della Rovere)의 자식으로 태어났다. 그는 1473년에 그에게 카테리나 스포르차(밀라노 공작 갈레아초 마리아 스포르차의 딸)와의 혼인 지참금으로서 받은 이몰라의 영지를 내려준 교황 식스토 4세의 조카이다. 1471년에 그는 교회군 총사령관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1]

1478년에 그는 피렌체의 메디치 일가의 가장 유력한 인사 두 명을 암살하려한 파치 음모의 계획자 중 한 명이였다. 이 음모에 추가적으로 로렌초줄리아노 데 메디치를 암살함으로써, 리아리오는 피렌체의 군주가 되는 수혜를 얻으려 했다. 하지만 계획은 줄리아노만이 사망하면서 실패하고 말았다.

포를리 백작편집

 
로렌체 디 크레디가 그린 La dama dei gelsomini. 지롤라모의 부인 카테리나 스포르차의 초상화이다.

1480년에 교황은 오르델라피 가문의 영주권을 몰수하여, 지롤라모 리아리오를 포를리의 군주로 만들었다.[2] 포를리에서 리아리오는 로마냐 지역에서 가장 전략적으로 중요했던 요새 중 하나인 로카 디 라발디노(Rocca di Ravaldino)를 세웠다. 그는 또한 지어진지 오래되고 낡은 주택들이 있던 이몰라의 시가지를 재건설하였다.[3]

그의 작은 아버지의 직책 동안에 리아리오는 그의 아내와 함께 로마에서 대부분을 거주했다. 1484년에 식스토 4세가 주려했던 재산을 가지고 있던 콜론나 가문과의 분쟁이 시작되었다. 이로 인하여, 그는 교황청 서기장 로렌초 콜론나(Lorenzo Colonna)를 체포하여 죽음에 이르는 고문을 가하며, 로마에 있는 그의 가문원들에게 분노감을 일으키게 하였다.[4]

식스토 4세 사망후, 교황군 사령관이던 리아리오는 그의 부인 카테리나와 함께 로마로 돌아왔다. 카테리나는 리아리오에게 적절한 후보자를 선출을 위해 추기경들을 압박할 목적으로 산탄젤로 성에 군대를 데리고 입성하였다. 로마의 혼란이 벌어진지 10일 뒤, 리아리오는 7,000 두캇을 받는 대가로 그의 아내가 점령한 카스텔로와 그의 군대를 물리겠다고 추기경들과 합의를 봤다. 카테리나는 처음에는 이 생각에 따르지 않았지만, 이틀 뒤에 그녀의 남편이 협상을 타결하면서 그럴 수 밖에 없었다. 그후에야 콘클라베가 시행 될 수있었다.[5]

죽음편집

리아리오는 메디치 가문을 상대로 몇 개의 음모를 더 꾸몄지만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1488년에 그는 주요 파치 공모자 중 살아남은 이 중에 최후의 인물이였으며, 추정상 금전 문제로 포를리 출신의 오르시니 가문 일원 두 명에게 암살당하고 만다. 4월 14일에 체코(Checco)와 루도비코(Ludovico Orsini)는 정부 청사로 들어가, 그 중 한 명이 검을 가지고 리아리오를 공격했다. 백작의 경호원이 있었음에도, 모두 9명의 암살자들이 리아리오에게 칼을 휘둘렀고 결국엔 그의 시체는 암살자들의 지지자들이 모은 군중들이 있는 광장에 던저졌다. 그후 암살자들은 궁전에서 전리품을 취했다.

암살이 르네상스 이탈리아에서 흔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여전히 영향력을 지녔었다. 암살의 결과를 승인한 것으로 의심받지 않은 로렌초 데 메디치에게 쓴 글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메디치 가문에게서 지원 편지를 받지 못하였다. 군사적, 대중들의 지지가 마침내 리아리오의 미망인에게 놓여지자, 오르시니 형제는 도망쳤다. 그들이 두고간 재산과 가문은 성난 군중들에게 파괴되었다.

리아리오의 시신은 지역 수사들에 의해 광장에서 수습되었고, 리아리오의 미망인은 정당성을 입증하기 위해, 시신을 산프란체스코 교회에서 3일간 깨끗이 닦고 봉했다.

가문편집

지롤라모는 7 자식을 두었는데 : 그의 아내 카테리나에게서 5명의 아들들인 오타비아노 (공식적으론 이몰라의 군주권을 계승받음), 체사레(Cesare), 조반니 리비오(Giovanni Livio), 갈레아초(Galeazzo), 프란체스코(Francesco)와 딸 한 명 비안카를 두었으며 스키피오(Scipio)라는 사생아를 두었다.

각주편집

  1. Frieda p. 89
  2. Frieda p. 91
  3. Frieda pp. 91–92
  4. Lev pp. 88–89; Frieda p. 95
  5. Frieda pp. 99–108

출처편집

  • Frieda, Leonie (2012). 《The Deadly Sisterhood: A Story of Women, Power and Intrigue in the Italian Renaissance》. London: Weidenfeld & Nicolson. 
  • Lev, Elizabeth (2012). 《Tigress of Forli: The Life of Caterina Sforza》. London: Head of Zeus. 
  • Martines, Lauro (2003). 《April Blood: Florence and the Plot Against the Medici》. New York: Oxford UP. 
이전
타데오 만프레디
이몰라의 군주
1474–1488
이후
카테리나 스포르차
이전
프란체스코 5세 오르델라피
포를리의 군주
1480–1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