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대한민국지방은행(地方銀行)은 1967년 정부의 지방은행 설치 정책에 의해 지방의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금융기관이다. 모두 10개[1]가 설립되었으나, IMF 구제금융사건의 영향으로 퇴출과 합병을 하면서 현재 영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6개만 남아 있다. 공동상품으로 뱅크라인이 있다.

지방은행의 설립 조건편집

지방은행은 전국영업이 가능한 시중은행과 달리 정해진 영업 구역 내에서만 영업점의 개설 및 영업이 가능하며 원화금융자금대출 증가액의 60% 이상을 중소기업에게 지원되어야 한다. 또한 금융감독위원회의 인허가 지침에 의해 설립시 250억원의 자본금을 필수로 하고 있으며, 1인당 지분율은 15%를 넘을 수 없다. 영업구역은 각 도별로 분할되었다.

지방은행의 목록편집

현존하는 지방은행편집

사라진 지방은행편집

일본의 지방은행편집

주하치 은행, 신와 은행, 홋카이도 은행, 히로시마 은행, 오키나와 은행 등이 대표적인 지방은행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일본의 인구 집중 현상이 간토 지방에 집중되어 있어, 수많은 지방은행들이 대대적인 통폐합을 단행하게 되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각주편집

  1. 대동은행동남은행서울특별시가 아닌 곳에 본점이 소재하였으나 전국규모 시중은행이므로 지방은행으로 분류하지 않았다. 따라서 이 수치는 해당 2개 은행을 제외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