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영춘권

지선영춘권(至善永春拳)은 중국 남파 무술의 일종으로 그 창시자인 지선선사(至善禪師)와 방영춘(方永春)의 이름을 본 따 만들어진 권법이다. 다른 이름으로는 소림영춘(少林永春) 혹은 영춘백학권(永春白鶴拳)이라고도 불리며, 영문 이름은 Jee Shim Weng Chun으로 널리 불리고 있다. 오매사태로부터 이어져 엄영춘이 창시한 영춘권(詠春拳)과는 구별되는 다른 권법이지만, 여성이 창시한 권법이라는 공통점이 있는데다가 그 역사와 기법에 공통적인 부분이 많아 오늘날에는 엄영춘이 창시한 영춘권의 한 분파로도 널리 알려져있다.

지선영춘권의 기원편집

지선영춘권 혹은 영춘백학권의 탄생에 대해서는 많은 속설이 있으나,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소림사의 고승 지선선사가 소림오권(少林五拳) 중 학권(鶴拳)을 방영춘에게 전수하였고, 방영춘이 이 학권을 개조하여 영춘백학권을 창시하였다는 전설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 후세에 이 권법의 시조인 지선선사를 기리는 의미에서 시조 지선선사와 창시자 방영춘을 합쳐 이 권법을 지선영춘권이라고도 부르고 본래 이름인 영춘백학권이라고도 부르고 있다. 방영춘은 방세옥(方世玉)의 딸로 알려져있다.

지선영춘권과 홍가권편집

홍가권(洪家拳)의 창시자는 홍희관(洪熙官)이라는 소림의 속가제자로, 지선선사의 제자로 유명하다. 홍희관은 지선선사로부터 소림오권 중 호권(虎拳)과 나한십팔수(羅漢十八手)를 전수받았는데 후일 홍가권을 창시하고서 호권의 강맹함을 보완하기 위해 사제인 방세옥의 딸 방영춘에게서 학권을 전수받고 이를 호권과 결합하여 마침내 호학쌍형권(虎鶴雙形拳)을 창시하였다. 후일 홍희관과 방영춘은 부부의 연을 맺게된다. 따라서 지선영춘권과 홍가권은 매우 밀접한 관계에 있으며 그 기법 상에서도 비슷한 부분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