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지식의 저주(curse of knowledge)란 어떤 개인이 다른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할 때 다른 사람도 이해할 수 있는 배경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도 모르게 추측하여 발생하는 인식적 편견이다. 예를 들어, 수업중에 교사들은 자기들을 학생들의 입장에 둘 수 없기 때문에 초보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어려움을 가지게 된다. 훌륭한 교수일지라도 젊은 학생들이 새로운 주제를 배울 때 마주치는 어려움을 기억하지 못할 수 있다. 지식의 저주는 또한 학생들에게 입증되는 것과는 반대되는 것으로 교수들에게 최고인 것에 근거하여 학습하는 학생들과 관련하여 뒤에 있는 위험성을 설명한다.[1]

목차

개념의 역사편집

"지식의 저주"라는 용어는 1989년 경제학자 Colin Camerer, George Loewenstein 및 Martin Weber가 발행하는 정치경제 저널(Journal of Political Economy)에서 만든 용어이다. 그들의 연구의 목적은 보다 정보에 익숙한 한 판매원이 정보가 부족한 판매원의 판단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비대칭 정보에 대한 그러한 (경제적) 분석에서 기존주장을 도전하는 것이었다.[2]

그러한 연구는 1975년의 뒤늦은 편견을 둘러싼 Baruch Fischhoff의 연구에서 도출 되었는데, 어떤 사건의 결과를 알고 있다는 사실이 사실일지도 모르는 것보다 더 예측 가능하게 보인다는 인식 인지도다.[3] 피쉬호프(Fischhoff)의 연구에 따르면 참여자들은 결과 지식이 응답에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알았고, 알고 있었다면 편견의 영향을 무시하거나 무시할 수 없었다. 연구 참여자는 지식의 저주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이전의 지식이 부족한 상태를 정확하게 재구성 할 수 없었습니다. 이 가난한 재건축은 참가자가 "지식을 받아 들여서 만들어지는 정신의 지혜로운 상태에 빠져 있기"때문에 피쉬 호프 (Fischhoff)에 의해 이론화했다.[4] 이러한 지식의 수용은 Camerer, Loewenstein 및 Weber에 의해 제안 된 저주에 대한 아이디어로 귀결된다. 지식이 있는 사람은 지식이 생각하지 않거나 행동할 수 있는 방법 없이 사람이나 사람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재구성할 수 없다. 그의 논문에서 Fischhoff는 지식이 부족한 국가에서 자신과 공감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질문하고, 사람들이 정보에 입각한 다른 사람들의 인식을 재구성하는 것이 역사가와 "모든 인간 이해"에 대한 중요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4]

실험적 증거편집

시사점편집

적용편집

경제학자 Camerer, Loewenstein 및 Weber는 먼저 지식의 저주 현상을 경제학에 적용하여 정보를 잘아는 판매원이 정보가 부족한 판매원의 판단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있다는 추측이 왜 그리고 어떻게 선천적으로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설명한다.[3][5]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

  1. Wieman, Carl (2007). “The 'Curse of Knowledge', or Why Intuition About Teaching Often Fails” (PDF). 《APS News》 16 (10). 2016년 4월 10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다음 값 잘못됨: |깨진링크=bot: unknown (도움말)
  2. Froyd, Jeff; Layne, Jean (2008). 〈Faculty development strategies for overcoming the "curse of knowledge"〉. 《2008 38th Annual Frontiers in Education Conference》. ISBN 978-1-4244-1969-2. doi:10.1109/FIE.2008.4720529. 
  3. Camerer, Colin; Loewenstein, George; Weber, Martin (1989). “The Curse of Knowledge in Economic Settings: An Experimental Analysis” (PDF). 《Journal of Political Economy》 97 (5): 1232–1254. doi:10.1086/261651. 2015년 3월 6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다음 값 잘못됨: |깨진링크=bot: unknown (도움말)
  4. Fischhoff, Baruch (1975). “Hindsight is not equal to foresight: The effect of outcome knowledge on judgment under uncertainty”. 《Journal of Experimental Psychology: Human Perception and Performance》 1 (3): 288–299. doi:10.1037/0096-1523.1.3.288.  Reprinted: Fischhoff, Baruch (2003). “Hindsight is not equal to foresight: The effect of outcome knowledge on judgment under uncertainty”. 《Qual Saf Health Care》 12: 304–11. PMC 1743746. PMID 12897366. doi:10.1136/qhc.12.4.304. 
  5. Birch, Susan A. J.; Bernstein, Daniel M. (2007). “What Can Children Tell Us About Hindsight Bias: A Fundamental Constraint on Perspective–Taking?” (PDF). 《Social Cognition》 25 (1): 98–113. doi:10.1521/soco.2007.25.1.98. 2016년 5월 7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다음 값 잘못됨: |깨진링크=bot: unknown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