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에서 보낸 한 철

아르튀르 랭보의 시집

지옥에서 보낸 한 철》(프랑스어: Une Saison en Enfer)은 프랑스의 시인 랭보가 1873년에 출판한 시집이다. 랭보 그 자신에 의해 출판된 유일한 책이며, 초현실주의자를 포함하여 후대의 시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지옥에서 보낸 한 철
Une Saison en Enfer
Une saison en enfer - 01.jpg
저자아르튀르 랭보
언어프랑스어
장르, 산문시
발행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저작과 출판 역사편집

랭보는 수록 시를 프랑스와 벨기에 국경에 있는 샤르빌 근처의 로체에 있는 가족의 농장에서 1873년 4월부터 쓰기 시작하였다. 그 다음 몇 주 동안 시인 폴 베를렌과 벨기에를 통하여 런던으로 여행을 떠났다. 1872년 봄에 랭보와 베를렌은 복잡한 동성애 관계를 시작하였고 자주 말다툼을 하였다. 베를렌은 몇 차례 자살 시도를 하고 주정을 부렸다. 둘이 1873년 브뤼셀에 머물 때 랭보가 베를렌을 떠나겠다고 하자 베를렌은 리볼버로 세 발의 총알을 쏘고, 한 발이 랭보를 다치게 하였다. 베를렌은 체포되어 2년의 징역을 선고받았다. 랭보는 베를렌과의 이별 후에 집으로 돌아와 작품을 완성하고 《지옥에서의 한 철》을 출판하였다. 그러나 랭보의 평판은 베를렌과의 행위 때문에 떨어져 있었고, 파리의 예술, 문학 서클로부터 혹평과 무시를 받았다. 랭보는 분노하며 원고를 불태우고 다시는 시를 쓰지 않았다.

형식편집

수록된 산문 시는 느슨하게 아홉 개의 부분으로 나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