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지옥으로부터 편지

“지옥으로부터” 편지(the "From Hell" letter)[1][2]는 1888년 작성되어 인간의 신장 반 쪽과 함께 배달된 편지 한 통이다. 편지 작성자는 자신이 화이트채플 연쇄살인사건을 일으킨 잭 더 리퍼라고 주장했다. 편지가 배달되기 이전 몇 달에 걸쳐 런던 화이트채플 지역에서 최소 5명의 여성이 이 살인자에게 살해당했다. 화이트채플 연쇄살인사건은 당대에도 큰 관심의 대상이 되었고 오늘날 역시 마찬가지다. 잭 더 리퍼가 죽인 것이 확실한 5명 이외에 더 많은 사람을 죽였는지, 살인자의 정체가 무엇인지는 오늘날까지 밝혀지지 않았다.[2]

우편 소인은 1888년 10월 15일자로 찍혀 있으며, 그 다음날 화이트채플 자경위원회 위원장 조지 러스크가 편지를 수신했다. 편지는 알코올에 절여 보존된 인간의 신장 반 쪽과 함께 배달되었으며, 편지 작성자는 나머지 반쪽은 자기가 먹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은 자신이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편지를 수도 없이 많이 받았고, 집계하기에 따르면 1천 통 이상의 편지가 작성되었다고도 한다. 그러나 그러한 편지들 중 진짜 살인자가 썼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지한 논의의 대상이 된 것은 이 “지옥으로부터” 편지를 비롯한 극소수에 불과하다. 편지를 진짜 살인자가 썼는지 여부는 당대에 의견이 찬반으로 나뉘었고, 지금도 역시 그러하다.[2]

편지 전문편집

 
지옥으로부터 편지 전문
From hell
Mr Lusk
Sor
I send you half the
Kidne I took from one women
prasarved it for you tother pirce
I fried and ate it was very nise I
may send you the bloody knif that
took it out if you only wate a whil
longer.
signed
Catch me when
you Can
Mishter Lusk.
지옥으로부터
러스크 씨
선섕
내가 한 여자한테서 꺼내
당신을 위해 낭겨둔 신쟝
반쪽을 보내지 나머지는
내가 구워 먹었는데 참 맛있었어
조금만 더 기다려 주면 이걸
꺼낼 때 쓴 피뭍은 칼을 보내 드리
리다.
서명
잡을 수 있으면
잡아보시라
러스크 선솅.

오타 및 비문은 원문 내용 그대로이다. 편지 원본 및 그와 함께 배달된 신장은 잭 더 리퍼 사건과 관련된 경찰 파일의 다른 물건들과 함께 오늘날 행방을 알 수 없다. 편지 사진은 분실되기 전에 사진으로 촬영한 것이다.[3]

각주편집

  1. Grove, Sophie (2008년 6월 9일). “You Don’t Know Jack: A new museum exhibition opens the case file on Jack the Ripper—and affords a grim look at the London of the time—a city made for murder”. 《Newsweek. 2015년 9월 8일에 확인함. 
  2. Jones, Christopher (2008). The Maybrick A to Z. Countyvise Ltd. Publishers. 162–165쪽. ISBN 9781906823009. 
  3. Jack the Ripper article on the Ripper letters. Casebook.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