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평 지평양조장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지평리에 있는 막걸리 양조장이다. 2014년 7월 1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594호로 지정되었다.[1]

양평 지평양조장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
지평양조장 전경
종목등록문화재 제594호
(2014년 7월 1일 지정)
면적1동/427.7m2
소유국유, 사유
위치
지평양조장 (대한민국)
지평양조장
주소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지평리 551-2(지평의병로62번길 27)
좌표북위 37° 28′ 29.4″ 동경 127° 38′ 6.86″ / 북위 37.474833° 동경 127.6352389°  / 37.474833; 127.6352389좌표: 북위 37° 28′ 29.4″ 동경 127° 38′ 6.86″ / 북위 37.474833° 동경 127.6352389°  / 37.474833; 127.635238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역사편집

지평양조장은 1925년경부터 막걸리를 생산해 왔고,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양조장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2]

지평양조장은 한국전쟁 당시 인근에서 잔존한 유일한 건물로, 지평리 전투 당시 UN군 사령부로 사용되었고, 당시 사령부였음을 알려주는 기념비가 양조장 입구에 세워져 있다.

- 자유를 위하여 -
1951년 2월 한국전 참전 유엔군
프랑스 육군의 전설적인 사령관 몽클라르 장군께서
지평리 전투를 지휘하시는 동안
이곳을 사령부로 삼다

— 기념비 中

 
지평양조장 옆의 전투전적비

지정 사유편집

지평양조장은 현재 3대에 걸쳐 가업을 이어 전통 제조 기술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통주를 제조하고 있는 건물로 환기를 위해 높은 창을 두고, 보온을 위해 벽체와 천장에 왕겨를 채 웠으며, 서까래 위에 산자대신 대자리형식으로 짠 것, 외벽의 일부에 흙벽돌을 사용한 것이 특징적이다.[1]

일제 강점기 한식 목구조를 바탕으로 일식 목구조를 접합하여 대공간을 구성한 절충식 구조로 당시 탁주 생산 공장으로서 기능적 특성을 건축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4-66호, 《문화재 등록 고시》, 대한민국 관보 제18296호, 369면, 2014-07-01
  2. 2014년 현재, 기업명은 지평주조를 쓰고 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