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진관사 소 독성상

(진관사 소 독성상에서 넘어옴)

진관사 소 독성상(津寬寺 塑 獨聖像)은 서울특별시 은평구에 있는 조선시대의 소조불이다. 2002년 3월 15일 서울특별시의 문화재자료 제11호로 지정[1]되었다.

진관사 소 독성상
(津寬寺 塑 獨聖像)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1호
(2002년 3월 15일 지정)
수량1구
시대조선시대(19세기 후반)
참고◦크기 : 總高 37cm, 膝高 8cm, 膝幅 22.5cm, 顔高 13cm, 顔幅 9.5cm, 肩幅 16cm
위치
서울 진관사 (대한민국)
서울 진관사
주소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4로 107 (진관동)
좌표북위 37° 38′ 17″ 동경 126° 56′ 49″ / 북위 37.63806° 동경 126.94694°  / 37.63806; 126.94694좌표: 북위 37° 38′ 17″ 동경 126° 56′ 49″ / 북위 37.63806° 동경 126.94694°  / 37.63806; 126.9469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이 불상은 현재 진관사 독성각에 봉안된 독성상으로 소조불이다. 독성은 나반존자라고도 하는데 남인도의 천태산에 거주하며 부처님의 수기를 받고 열심히 정진하는 나한 중의 한 분으로서 우리나라에서는 조선 후기에 산신 및 칠성과 함께 삼성각에 봉안하거나 따로 독성각에 봉안하여 신앙하였다.[1]

독성상은 현재 소조의 불상에 채색을 하여 봉안하고 있는데 신체에 비하여 얼굴이 크고 두 손을 무릎 위에 댄 모습 등 칠성각의 석불좌상과 닮았다. 얼굴은 거의 사각형에 가까울 정도로 각이 졌는데 눈과 눈 사이가 멀고, 코가 우뚝 솟아 있으며, 입을 꼭 다물고 있는 등 의지가 강한 나한의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 몸에 걸친 가사는 좌임(左임)으로, 왼쪽 어깨에는 가사를 고정한 금구장식이 표현되었다. 다소 긴 상체에 비하여 무릎이 낮아서 신체가 길어 보이며 낮게 표현된 무릎 위에 두 손을 단정히 대고 있다.[1]

대부분 독성은 불화에서는 나이든 나한의 모습으로 표현되는 것이 원칙이지만 여기에서는 젊은 나한의 모습으로 표현한 것이 특이하다. 이 불상은 소조로 만든 독성상으로서 서울, 경기 일원에는 거의 남아 있지 않은 독성 조각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다. 또한 당시 독성상의 특징과 조각양식을 알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1]

각주편집

  1. 서울특별시고시제2002-76호, 《서울특별시문화재지정․해제》, 서울특별시장, 서울시보 제2393호, 9-23면, 2002-03-15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