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남 (백제)

진남(眞男, ? ~ ?)은 백제 삼근왕 때의 대신으로 대성팔족 중의 하나인 진(眞)씨 출신 귀족이다.

생애편집

좌평(佐平)을 지냈다.

478년(삼근왕 2) 병관좌평(兵官佐平) 해구(解仇)와 은솔(恩率) 연신(燕信)이 대두성(大豆城)을 근거로 반란을 일으키자, 왕명을 받아 군사 2천 명을 거느리고 진압하려 갔지만 이기지 못하였다. 그 후는 기록이 없으며, 해구와 연신은 결국 같은 진씨 출신인 진로(眞老)가 토벌하여 해구는 죽고, 연신은 고구려로 달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