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嫉妬, 영어: Jealousy) 또는 시기(猜忌)란 다른 사람이 잘 되거나 좋은 상황에 있을 때 미워하는 것이다.[1]

잃게 될 것, 또는 개인이 가치 있게 생각하는 것(특히 인간 관계의 영역)을 잃게 될 것이라는 우려나 두려움, 불안으로부터 생긴다. 타인이 자신에게는 없는 것을 가질 때 자기긍정감 저하 같은 감정적 고통을 동반한다. 애정관계에서 질투는 사랑하는 사람이 자기 아닌 타인에게 애정을 준다고 화가 나고 잔소리를 하게 만든다.

선망과의 비교편집

질투(嫉妬, Jealousy)와 선망(羨望, Envy)은 일반적으로는 같은 의미를 가지고 사용되고 있으나, 심리학적으로는 2개의 개별적인 감정으로 분류된다.

질투는 주로 현실, 상상에 지나지 않고, 자신 이외의 누군가와의 관계에서 나타난다. 선망은 자신 이외의 누군가가 가진 바람직하고 좋은 것을 자신의 것으로 하고 그것을 즐기는 것에 대한 분노 감정이며, 양자관계에 기초를 둔다. 그에 대해, 삼자관계에서 자신이 사랑하는 대상이 다른 존재에게 마음을 두는 것을 두려워 하며, 그 존재를 미워하는 감정이다. 질투 속에 선망이 포함되는 경우도 있다. 선망의 심화형이자 동시에 대립되는 정서로는 감사를 들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참고 자료편집

  • 필립 체스터필드 (2006). 〈시기〉. 《체스터필드, 최고의 인생》. 스마트비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