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찬품단자》은 MBC에서 1995년 12월 1일에 방영된 창사 34주년 특별기획 드라마인데 1~2부 초반부 설정이 뒷날 같은 채널 대장금의 줄거리와 비슷하다는[1] 논란이 있었다.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찬품단자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95년 12월 1일
방송 시간 밤 10시 50분
방송 분량 70분
방송 횟수 2부작
기획 박복만
연출 이승렬
극본 김진숙
출연자 이영애, 이일화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HD 방송 여부 SD 제작 · 방송

목차

줄거리편집

일제 강점기인 1939년 왕실의 음식을 만드는 소주방 나인으로 입궐하여 가장 밑바닥에서부터 수년 간 혹독한 훈련과정을 거치며 수라상 차리기들 익혀가는 박월남과 이용덕을 주인공으로, 마지막 주방상궁 최상궁이 이들을 훈련시켜 궁중요리의 대를 이을 최고의 요리사로 키우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등장 인물편집

주요 인물편집

그 외 인물편집

이모저모편집

  • 이 드라마의 결말에 있어 격량의 현대사 속에서도 꾸준히 전통음식을 지킨 월남보다는 어떤 악행을 하든 세태변화에 재빠르게 변신한 용덕에게 찬사를 보낸 듯한 끝맺음으로 인해 시청자들로부터 원성을 샀다.[2]

각주편집

  1. 전종휘 (2003년 11월 14일). “8년 전에도 대장금? 아~헷갈려”. 한겨레신문. 2018년 12월 21일에 확인함. 
  2. 신연수 (1995년 12월 5일). “MBC 창사특집극「찬품단자」 "성공만 하면 모든 범죄 용서되나?" 출세-기회주의자 승자부각 안될말”.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