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찰스 킹 암스트롱 (Charles King Armstrong)은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한국학 교수이다.

목차

학력편집

경력편집

"약자의 폭정"에 관한 논란편집

찰스 암스트롱은 2013년에 "약자의 폭정: 북한과 전세계, 1950-1992"(Tyranny of the Weak: North Korea and the World, 1950-1992)이라는 책을 발간하였다. 이 책은 2014년에 존 페어뱅크 상을 수상하였다.[2]

그런데 이 책은 북한학을 연구하는 여러 학자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학자들은 "약자의 폭정"에서 헝가리 출신 북한학자 샬론타이 발라쉬의 "흐루쇼프 시대의 김일성"이라는 책과 거의 동일한 부분이 많으며, 특히 암스트롱이 "약자의 폭정"의 각주 중 수십 개에 걸치는 각주에서 아예 존재하지 않는 사료 및 날조된 사료를 사용했다고 주장하였다. [3][4][5][6][7] 샬론타이는 표절, 사료조작 및 날조 의혹이 있는 각주 중에서 일부분을 정리해서 76개의 목록을 작성하였다.[8]

하지만, 전 주북한 임시대리대사였던 제임스 허어(James Hoare)는 이 문제가 있는 각주들이 명백한 착오일 수도 있다고 주장하였다.[9]

북한 전문 매체인 NK News는 찰스 암스트롱에게 코멘트를 요청했을 때 그는 "나를 비판하는 학자들이 언급하는 문제에 대하여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3]

나중에 암스트롱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입장을 밝혔다.[10]

그는 "약자의 폭정"에서 52개의 문제점들을 고쳤고, 출판사에 제출했다고 주장하였다.[10]

이 논란에 관한 한국어[11], 영어[12] 그리고 중국어[13]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저작편집

  • 2013 — Tyranny of the Weak: North Korea and the World, 1950-1992
  • 2006 — The Koreas
  • 2003 — The North Korean revolution, 1945-1950
  • 1994 — The origins and future demise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 1994 — State and social transformation in North Korea, 1945-1950 (박사 학위 논문)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