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창조적 파괴(創造的破壞, 독일어: schöpferische Zerstörung, 영어: creative destruction) 또는 슘페터의 돌풍( - 突風, 영어: Schumpeter's gale)은 1950년대 이후 경제학자 조지프 슘페터와 더불어 쉽게 인지된 경제학 용어이다.[1] 조지프 슘페터는 칼 마르크스의 작품으로부터 이를 개작하여 경제 혁신경기 순환의 한 이론으로서 이를 대중화시켰다.

참조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