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염

채염(蔡琰, 177년 ~ 239년)은 중국 후한말의 시인이다. 채문희라는 이름으로 유명하지만, 문희(文姬)는 이다. 진류(현재의 허난 성 치 현) 출신으로 후한의 중신 채옹의 딸이다. 시재에 능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호가십팔박(胡笳十八拍)을 지었다고도 전해진다.

왕이, 장춘화, 보연사와 함께 이름이 정확히 역사서에 기재된 몇 안되는 삼국시대 여성이다.

생애편집

흉노에 납치되다.편집

하동의 위중도(衛仲道)의 아내가 되지만 사별하였다.

195년(흥평 2년), 동탁의 잔당에 의해서 난이 일어나면서, 친가에 돌아간 채염은 흉노의 기마병에게 납치되어 마침내 남 흉노의 좌현왕 유표에게 측실로 가게 되었다. 거기서 좌현왕 유표와 사이에 쌍둥이를 낳았다.

귀국 후편집

12년 후의 207년, 채옹의 후계자가 없는 것을 아까워한 조조가, 재보를 몸값으로 흉노 측에 지불하는 것에 의해서 귀국했다(그 때, 아이를 흉노에게 남겼다). 그 후, 동향 출신의 동사(董祀)에 시집간다. 아버지 채옹의 잃어버린 저서를 암기하여 채옹의 저서들을 복원했다.

작품편집

현존하는 시로서 〈호가십팔박〉과 〈비분시〉 2수가 전해지고 있어, 스스로의 파란의 인생을 엮은 작품이다. 〈호가십팔박〉에 대해서는, 후세의 산물이라고 하는 설도 있다. 또한 채염의 인생을 소재로 한 작품에, 북경의 이화원의 장랑에 그려진 〈문희귀한도〉, 곽말약의 희곡 등이 있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채염편집

채옹의 딸로 좌현왕 유표에게 붙잡혀가 측실로 가게 되었다. 이에 조조가 좌현왕 유표를 공격해 채염을 구출하고 동향 출신의 동사에게 시집을 갔다. 그 후 219년, 조조가 한중으로 가는 도중 채염의 집에 들리게 되는데, 이때 채옹이 썼던 유언장의 수수께끼를 풀기도 하였다.

채염의 친족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