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채용신(蔡龍臣, 1848년(헌종 14년) ~ 1941년)은 조선 후기의 초상화가. 호는 석지(石芝), 본관은 평강(平康)이다. 호는 석지 또는 석강이다. 벼슬은 종이품(從二品)에 이르렀으며 그림은 산수, 인물, 영모 모두 잘 그렸다. 특히 초상화에 뛰어나서 고종의 어진(御眞)을 그린 것을 비롯하여 조선시대 역양화 기법의 영향을 보이는데 이것은 일본을 거쳐서 파급된 외래양식의 수용으로 보인다. 1893년 부산진 수군첨절제사, 1896년 돌산진 수군첨절제사를 지냈다. 1900년태조, 숙종, 영조, 정조, 순조, 헌종어진을 그렸고, 1901년에는 고종어진까지 그렸다. 이때 고종에게 석강이라는 호를 받았고, 경상북도 칠곡군 군수로 부임했으며, 많은 생필품까지 선물받으며 혜택을 누렸다. 1905년에 충청남도 정산군 군수로 부임했다가 1906년 사직하고 전라도로 낙향한 후 1941년까지 35년간 수많은 작품을 그렸다. 그의 그림은 다른 조선 시대 그림들과 달리 매우 사실적이고 생생하며, 정면상이 많다. 또 조선 시대 초상화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인물의 오른쪽 얼굴도 그렸는데, 황현 초상운낭자상이 그렇다. 또 그의 그림에는 우국지사의 초상화가 많다.

작품편집

그의 초상화 작품으로는 <최치원 초상(崔致遠肖像)> <최익현 초상(崔益鉉 肖像)> <전우 초상(田愚肖像)> <운낭자 초상(雲娘子肖像)> 등 다수가 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